Categories: 건강과 생활

어깨 통증 오십견, 수술 전 확인사항

어깨 통증 오십견, 수술만이 답?

어깨통증으로 오랜 시간 심하게 고생하다 현재는 회복중에 있는 찐 후기입니다. 처음 시작은 팔을 들어 올리거나 어깨를 쓸 때 평소 없던 통증이 느껴졌고, 병원을 찾아 진료받은 결과 오십견이라는 진단을 받았습니다.

처음엔 별로 대수롭지 않게 여기고 처방약 먹으면서 시간이 흐르면 낫겠지 하고 가볍게 생각했습니다. 통증의 정도에 대한 감이 없었으니까요. 그렇게 오십견으로 인한 어깨 통증의 긴 여정이 시작되었고, 여러 시행착오 끝에 결과적으로 지금은 많이 회복되어지고 있는 상태입니다.  오늘은 오십견을 앓으면서 겪었던 시행착오와 경험에 대해 이야기 해보겠습니다.

오십견이란?

오십견이란 용어 먼저 정리해 보자면, 과거 환자 대부분이 50이 넘는 중년들에게서 많이 발생을 하여 쉬운말로 50견이란 이름이 붙여졌다고 합니다.

증상과 원인은 다양하지만, 통상 어깨 관절 주위의 인대와 힘줄들에 염증이 생기고, 오그라들고 두꺼워지면서 어깨 관절의 움직임이 제한되고 움직일 때 심한 통증을 유발합니다.

정식명칭은 ‘유착성 관절낭염’ 또는’동결견’이라 하고 또 어깨 회전 운동을 돕는 근육의 일부분이 파열 된 상태의 ‘회전근개 파열’이 있습니다.

오십견의 대표적 증상

오십견은 원인과 증상이 정말 다양합니다. 그 중에 일반적으로 많이 발생하는 증상은 다음과 같습니다.

  • 어깨뼈(견갑골) 주위 통증 : 어깨 뼈(견갑골)를 잇는 인대와 근육이 염증이나 손상으로 인해 통증을 유발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통증의 정도는 심하면 팔이 떨어져 나가는 것이 어떤것인지 알것 같은 정도의 심한 통증이 올 수도 있습니다.
  • 어깨 움직임 제한 ; 어깨 관절 주위 조직에 염증으로 인해 어깨의 움직임 범위가 제한될 수 있습니다. 특히 팔을 옆으로 들거나 앞이로 내밀기 어려울 수 있고 심한경우 팔을 등 뒤로 돌리는 것이 어렵게 됩니다. 이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통증이 있어도 부지런한 팔 운동이 필수입니다.
  • 어깨근육의 약화 : 오십견으로 인해 어깨 사용이 불편해지고 하다 보니 잘 사용을 하지 않게 됩니다. 이 경우 어깨 근육이 약해지고 퇴화 될 수 있으며, 이로 인해 일상생활에서 특정한 동작이 어려워 질 수 있습니다. 그러므로 오십견이 있을 시 운동을 게을리 하게 되면 이러한 여러 가지 부작용이 있을 수 있으니 운동을 게을리 하지 않아야 합니다.
  • 통증: 오십견은 염증이 심화 될 수록 통증이 무척 심한데 특히 밤에 통증이 더 심해지는 특징이 있습니다. 옆으로 누워 잠들기 힘들고 자세를 바꾸거나 팔을 잘못 움직일 경우 통증이 밀려오는데 통증의 강도는 잠을 이루기 힘들 정도이며 삶의 질이 그야말로 훅훅 떨어지는 일상을 보내게 됩니다.

이러한 증상들은 개인에 따라 모두 다르고 원인도 다양합니다. 중년 이후 더 흔하게 나타나는 경향이 있지만 요즘에는 잘못된 자세를 원인으로 젋은 층인 2~30대에서도 많이 나타나고 있습니다. 따라서 어깨 통증이나 움직임에 불편감이 있는 경우에는 병원 방문을 통한 정확한 진단과 적절한 치료를 받는 것이 통증완화와 빠른 치료에 도움이 됩니다.

오십견은 왜 생기는 걸까요?

오십견의 원인은 다양하지만 노화에 따른 어깨관절의 퇴행적 변화, 호르몬 변화, 운동부족으로 인한 근육량 저하, 잘못된 운동으로 인한 회전근개(힘줄) 파열, 근육내 생긴 석회에 의한 석회성 건염 등이 있습니다.

어깨 주위의 예를들어 목디스크등 외상으로 인한 운동성 저하등으로 발생하기도 합니다. 그로인해 장기간 관절을 움직이지 않아 관절 낭의 위축, 유착, 염증 조직의 섬유화가 일어나고 관절의 움직임 제한 등의 증상으로 이어집니다.

오십견의 치료 방법

오십견은 회복되는데까지 시간이 꽤 오래 걸립니다. 개인과 정도에 따라 모두 차이가 있지만 짧게는 수개월, 길게는 1년이 넘는 경우도 있습니다. 참고로 저는 양쪽 어깨를 대략 1년씩 앓았는데 치료를 게을리 한 원인이기도 합니다. 증상에 따른 치료방법은 모두 다르므로 병원을 방문하여 정밀 검진은 필수적이어야 합니다.

염증이 원인이라면 염증을 치료하는게 우선적이고 치료방법은 처방약 복용과 주사요법외에 유착이 되지 않도록 꾸준한 운동 또는 도수 치료가 일반적입니다. 유착이 심하거나 파열 정도가 심한 경우는 수술치료를 하기도 합니다.

염증 주사는 스테로이드 주사를 주로 사용합니다. 스테로이드라고 하면 내성에 대한 부작용을 염려하여 꺼려지는 것은 사실인데, 염증을 키워서 장기간 고통 받는 것보단 적정량의 스테로이드를 사용하여 염증을 잠재우는 것이 더 합리적이라 생각합니다. 그러나 스테로이드 치료는 무엇보다 적정량 사용이 중요하다는 것에 주의를 기울일 필요가 있습니다.

수술 전 확인사항

오십견으로 인한 어깨 통증이 심해지고 그 시간이 점점 길어지면서, 그에 따라 자연히 병원투어를 하게 됩니다. 병원을 옮기면 빨리 낳아질 수 있을까 하는 마음으로 이병원 저병원 기웃거리게 되는 경우입니다.

저의 경우 약 복용과 주사치료를 시작으로 한의원에서 침술, 뜸, 물리치료 등 여러 곳을 다니며 고생하다가 결국은 수술을 권유하는 병원을 만납니다. 저도 수술 날짜까지 받아놓고 생각해보니 수술 후 어깨보호 장구를 길게는 6개월 이상 착용하여야 하고 꾸준한 재활치료등 완전히 회복되기까지 시간이 꽤 걸린다는 것에 고민하다가 다른 병원 한 번 더 가보자 하고 진료 확인서를 모두 떼다가 진료 받은 결과 수술하기에는 좀 애매하다는 진단이 나왔습니다. 스테로이드 주사와 약복용 그리고 운동으로 생각보다 빠른 호전으로 현재는 회복된 상태입니다.

그러면서 깨닫게 된것은 수술 권유에 무조건적 수술보다는 여러 전문의들의 의견을 들어보자는 것이었습니다. 그러나 상태가 중증 이상이거나 회전근개 파열 및 유착정도가 심한 경우라면 수술을 통한 봉합 및 유착된 부위를 느슨하게 하는 것이 필요할 수 있습니다.

결론

어깨통증이 시작되면 바로 병원을 방문하여 정도가 심해지지 않도록 조치를 취하는 것이 고통의 여정길로 들어서지 않는 방법입니다. 염증의 정도가 심해지기 전에 적절한 치료를 통해 증상을 완화시키고 어깨의 기능을 회복시킬 수 있습니다. 가장 좋은 방법은 평소에 어깨를 가볍게 회전시키는 스트레칭을 자주 한다면 오십견을 경험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평소 생활습관에서 적절하고 꾸준한 운동이 건강을 지키는 지름길임을 다시 한 번 환기시킵니다.

관리자

Recent Posts

비문증, 눈 앞에 날파리가 계속 따라다니는 현상

눈 앞에 날파리가 계속 따라다니는 현상, 비문증 어느 날 자고 일어나 물 마시고 아침 활동하는데…

5개월 ago

극심한 어지러움증에 구토감이 동반이라면, 이석증 치료방법

갑작스런 어지럼증, 당황하지 말고 이석증 알아보기   어느 날 자고 일어나려는데 갑자기 눈 앞이 빙글빙글…

5개월 ago

콜레스테롤 LDL수치가 높으면 발생하는 일

콜레스테롤 LDL수치가 높으면 발생하는 일   얼마 전에 건강검진을 받았는데 혈액검사 상 LDL 수치가 너무…

6개월 ago

무릎 관절 건강, 피해야 할 자세 10 가지

무릎 관절을 지키기 위한 자세 및 생활습관   관절 건강을 유지하는 것은 전반적인 웰빙과 이동성을…

8개월 ago

아침밥과 두뇌활동, 아침밥을 거르면 발생하는 일

아침 식사의 중요성, 아침밥을 거르면 발생하는 일 현대인들의 바쁜 일상 속에서 아침식사를 거르는 사람이 3명에…

8개월 ago

통풍, 원인과 예방 & 피해야 할 음식

참을 수 없는 고통 '통풍', 예방 수칙과 피해야 할 음식   오늘은 아기 낳는 산통보다…

8개월 ago